보도자료

새소식

블랙야크, 겨울 트래블룩 제안

여행 경계 허물어진 연중 ‘여행 시대’블랙야크, 추위 걱정 날려줄 겨울 트래블룩 제안- ‘다세대 가족여행,‘레저 여행’ 등 2019 국내 여행 트렌드, 겨울 여행지 인산인해 이뤄- 롱패딩 패밀리룩부터 온도 조절 스마트웨어까지 입는 재미, 보온성 더해줄 제품 추천 새해를 맞아 각종 업계 전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. 한국관광공사의 발표에 따르면 2019년 국내 여행 트렌드는 여행과 일상, 세대 간 등 여행의 경계가 허물어지고, ‘다세대 가족여행’ 확대와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‘레저 여행’ 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연중 ‘여행 시대’를 이어 갈 것으로 전망했다. 또한, 지난해부터 도입된 ‘주 52시간 근무제’와 ‘워라벨’ 트렌드의 확산으로 퇴근 시간이 빨라지고, 주말이 여유로워지는 등 라이프스타일의 변화가 더해져 벌써부터 올 겨울 각종 레포츠, 축제, 행사 등에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. 이에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(회장 강태선)가 겨울철 여행 시 추위 걱정을 날려주는 블랙야크만의 차별화된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건강한 겨울 여행 스타일링을 제안했다. 온 가족이 함께하는 겨울철 여행의 경우 가족 모두 함께 입을 수 있는 성인용과 키즈 제품으로 패밀리룩을 연출해 보온성은 물론, 가족여행의 묘미를 더할 수 있다. ‘B모션벤치다운자켓’은 구스 충전재를 적용해 가벼우면서도 보온성이 뛰어나며, 자석 지퍼를 사용해 허리를 굽히지 않아도 쉽게 지퍼를 채울 수 있는 ‘퀵 모션(quick motion)’과 실내에서 롱패딩을 쉽게 보관할 수 있는 ‘팩 미(pack me)’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. 여기에 동일한 스펙의 키즈 제품인 블랙야크 키즈의 ‘BK모션벤치다운자켓’으로 온 가족이 보온성과 함께 남다른 패밀리룩을 완성할 수 있다. 또한, 여행 시 풍경 등을 가만히 둘러보는데 그치지 않고 스키·썰매 등 겨울철 레포츠 활동과 낚시 축제, 체험 등과 같은 레크리에이션을 온몸으로 즐기려는 경향도 뚜렷해지고 있다. 최근 개장한 어느 산천어 축제에는 이틀간 방문객이 26만 명에 육박하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. 야외에서의 레포츠 활동이나 레크리에이션의 경우 장시간 추위에 노출되거나 활동량에 따라 급격히 변하는 체온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. 블랙야크의 ‘야크온H’ 기술이 접목된 스마트웨어 'M인피늄 시리즈'는 스마트폰과 재킷 내 온도 제어용 장치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사용자가 직접 옷의 온도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, GPS 기반의 휴대용 장치를 통해 현재 장소의 날씨 등 외부 환경을 파악할 수 있어, 언제 어디서든 내 몸에 최적화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할 수 있다. 여기에 추위에 가장 취약한 손이나 귀를 보호해 줄 방한용품을 함께 준비하면, 무적의 겨울 레저룩을 완성할 수 있다. 퀼팅 자수 패턴이 돋보이는 ‘퀼팅 고소모’는 귀달이 부분에 퍼를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고, 필요에 따라 내리거나 머리 위로 고정할 수 있다. ‘야크그립글러브’는 손바닥 전체에 실리콘 프린트가 적용돼 미끄러짐을 방지해주며 신슐레이트 충전재로 가볍고 보온성까지 뛰어나다. 엄지와 검지 부분에는 전도성 인조가죽을 적용해 벗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. 블랙야크 관계자는 “아이들의 방학 시즌과 맞물린 가족 여행부터 겨울에만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윈터 스포츠까지 겨울철 여행은 보온성이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”이라며 “상황에 따른 알맞은 기능은 물론 보온성까지 뛰어난 블랙야크 제품과 함께 추위 걱정 없는 건강하고 즐거운 겨울 여행이 되시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2019-01-23